컨텐츠로 건너뛰기

레시피 검색 결과

결과: 1~12/14

그래놀라 치즈볼

그 자체로도 맛있고, 베이글에 발라 먹어도 치즈볼. 두유 크림치즈로 만들면 우유를 넣지 않고도 맛을 낼 수 있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1분

아이올리

마늘 마요네즈인 아이올리는 야채를 찍어먹거나 샌드위치 스프레드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1분

치즈 아닌 치즈 소스

나초 맛이 곁든 아몬드 크림으로 감자, 브로콜리 위에 얹어 드시거나 칩에 찍어 드시면 좋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6분

마카다미아 캐슈넛 마늘 허브 치즈 스프레드

신선한 마늘 허브 치즈는 어디에나 응용할 수 있습니다. 크래커에 발라도 되고 찍어 먹거나 샐러드에 한 숟가락 떠서 먹거나 라자냐에 넣어 드실 수 있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1분

토마토 바질 페스토

토마토, 아몬드, 시금치를 함께 넣어 전통적인 페스토를 살짝 바꿔주었으며 지금 막 만든 파스타 위에 올리면 훌륭한 요리가 됩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1분

땅콩류가 아닌 버터

견과류 알러지가 있는 분들을 위한 대안으로 이 레시피에 씨앗, 해바라기유, 약간의 꿀을 사용하면 발라먹기 쉬운 버터를 만들 수 있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1분

바질 케일 페스토

바질과 케일의 역동적인 조합이 어느 파스타에나 완벽하게 어울립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5분

마요네즈

홈메이드 마요네즈는 어떤 샌드위치와도 잘 어울립니다. 특히 여름철 나들이를 위한 최적의 식재료가 됩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0분

레드 살사

전통적인 토마토 살사로 갑자기 방문한 자녀의 친구들이나 즉흥적인 파티에도 손색이 없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0분

시트러스 버터

오렌지, 레몬, 라임을 넣어 시트러스 향을 가미한 버터로, 익힌 야채, 구운 고기나 해산물 요리, 막 구운 프렌치 브레드와 아주 잘 어울립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0분

케일 페스토

저렴한 케일과 시금치로 만든 강렬한 풍미의 페스토로 잎채소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.

난이도: 중간 | 16분

토마틸로 소스

신선한 토마틸로, 앤쵸 칠리, 마늘, 양파를 넣은 이 전통 멕시칸 소스는 매우 다양한 고기, 해산물 및 야채에 매운 맛을 가미해 줍니다.

난이도: 중간 | 31분

결과: 1~12/14

비활성 상태로 인해 세션의 시간이 초과되어 더 이상 활성화되지 않습니다.

페이지 다시 로드